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나는 안내견 공부중입니다" 시즌2 열번째 이야기

[당첨자 발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에서 진행하였던 태극이의 깜짝 이벤트의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당첨되신 분들 모두 축하드리며, 안내견 태극이를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당첨되신 분들께는 12/15 중 개별 메세지 발송해드리겠습니다.


<페이스북>

- 최상규 https://www.facebook.com/ungteryman


<트위터>

우진찌☞☜님 https://twitter.com/jmms0930 


<카카오스토리>

미니미니인님 https://story.kakao.com/dsvdad 



[블랙의 귀환] 10화

이 내용은 2012년 12월에 태어난 예비 안내견, 태극이네 7남매의 성장기를 재구성한 내용입니다


안녕하세요, '태극'이입니다. 오늘도 저와 우리 남매들은 훈련을 위해 밖을 나왔는데요, 여느 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에요. 모든 학교에는 정확한 실력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이 있듯이 안내견학교에도 훈련견들의 시험이 있거든요. 다름 아닌 '중간 평가'날입니다. 2월부터 클리커 훈련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훈련에 임했으니 거의 3~4개월이 되었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안내견 훈련의 중간평가는 보통 하루 동안 진행되는데 평소 훈련 때와 다른 점이 있답니다. 바로 훈련사가 '눈가리개'를 이용해 '블라인드 보행'을 해야 한다는 점!!



평소 훈련 때에도 개의 능력 발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사람이 장애물을 보게 되면 본능적으로 피할 수도 있거든요. 훈련견도 그런 사람의 상태를 알기 때문에 '블라인드 보행'을 통해 좀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훈련사가 눈을 가린 상태로 훈련견과  보행하게 되면? 


1 훈련견이 주도적으로 길을 잘 안내하는지 

2 직선을 이탈하지는 않는지, 둔턱에서는 잘 서는지 

3 기본적인 장애물이나 직선에 대한 개념은 잘 갖고 있는지

4 유혹에 대한 반응이 어떤지 등을 좀 더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답니다.


이 때는 개의 보행 동작을 보는 것 뿐만 아니라 훈련견의 외부 자극에 대한 반응이나 몸상태 등도 제대로 알 수 있게 되고, 보행 중 배변을 하는지도 확인하게 됩니다.^^








훈련사 바로 뒤에는 다른 훈련사 1명이 따라가고, 나머지 훈련팀들도 조금 더 멀찍이 떨어져 걸으며 훈련견의 상태를 기록합니다. 길에 있는 고정 장애물 뿐 아니라 자동차처럼 이동하는 장애물도 안내견 보행의 주요한 방해 요소이기 때문에 면밀히 관찰합니다. 


이 기록들은 나중에 훈련팀 회의 때 훈련견의 장 단점을 이야기하는 자료가 되며, 이후의 훈련방향을 

결정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 평소 연습대로 하면 문제 없어요


자주 연습했던 건널목 앞에 정확히 '딱' 멈췄습니다. 훈련사 누나가 발로 둔턱을 확인하더니 칭찬을 해 주시네요. 후후, 저 역시 기분 좋아집니다. 횡단보도에서 소리가 들리고 사람들이 출발하는 것에 맞추어 힘차게 건널목을 건너봅니다. 






거리를 걷는 건 제게는 훈련사 누나와의 놀이와 같아요. 더구나 오늘은 눈가리개를 하고 있어서 제가 실수하면 큰일 날 수 있어 바짝 긴장하게 되네요. 







앗, 그러나 의욕만 앞섰던 제가 살짝 실수를...직선 보행을 계속 해야 하는데 왼쪽에 살짝 열린 문을 보고 들어가 버리고 말았어요. 하지만, 훈련사 누나는 당황하지 않고!!!! 다시 제게 '똑바로' 명령어를 내려 제대로 방향을 찾을 수 있었답니다. 쏘리~~~~~~^^ 훈련이니까 봐주실꺼죠? 헤헤






사거리 교차로까지가 오늘의 1차 목표지점. 차들이 쌩쌩 달리는 위험한 길이지만 저와 있다면 걱정은 끝!!! 제대로 둔턱에서 섰더니 훈련사 누나가 너무 좋아하시네요,


"잘했어, 태극아!!" 

"고마워요, 누나"






# 태양아, 배운대로 화이팅!!


이제부터는 태양이 차례에요. 저나 탐라처럼 태양이도 보행을 잘해왔기에 큰 걱정은 안 하지만 그래도 '두근두근'하는 맘으로 응원하며 바라봤어요. 






"여기서 이렇게 서는 거 맞죠?"

"그래, 그래. 우리 태양이 잘했다, 멋져"









순식간에 아파트 큰 길을 휘리릭 통과한 태양이, 장하네요. 훈련사 선생님도 만족스러운지 보행을 마치고 벤치에 쉬면서 태양이를 칭찬하네요.  





# 탐라의 차분한 보행, 너무 듬직하죠?


우리 까망이 '탐라'는 어떨까요?

첨에는 헷갈려하던 건널목 둔턱은 이제 너무 쉬운 기본 코스가 되어버렸네요. 둔턱에 맞춰 '탁'하고 서서는 훈련사 선생님을 '휙' 바라보고, '척척척' 앞장서 걷습니다. 정말 안내견이 다 된 것 같아요. 





길을 가다보면 차가 가로막고 있을 때도 있어요. 물론 충분히 연습했기 때문에 차 앞에서 멈춰선 다음, 당황하지 않고~~~ 훈련사 선생님을 확인하고는 장애물을 피해 워킹을~ 딱. 끝. ^-^








보행도로에 자전거가 있어도 사람이 부딪히지 않도록 여유공간을 두고 걷는 것도 무척 중요하답니다. 




하루 꼬박 진행된 안내견 훈련 중간평가,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짐작하신 대로 세 마리 모두 훌륭한 성적으로 '합격'했답니다. 계속 훈련해서 완성된 안내견으로 변신해갈 수 있게 되었어요. 아직은 '미완성'인 저희들이지만, 꾸준한 훈련과 많은 분들의 관심이라면 '완성된 안내견' 으로 멋지게 변신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남은 훈련도 열심히 할테니, 저희들의 계속되는 노력에 응원과 박수 많이 보내 주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이혜윤 2014.12.18 18: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내견 화이팅!!♥소중한 아이들이네요 잘커줘서 고마우실것같아요ㅎ

1 2 3 4 5 6 7 8 9 10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