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나는 안내견 공부중입니다" 시즌2 네 번째 이야기

[ 프롤로그 Part-4] 블랙의 귀환

이 내용은 2012년 12월에 태어난 예비 안내견, 태극이네 7남매의 성장기를 재구성한 내용입니다


 

안녕하세요, '태극'이에요.

퍼피워킹 가족과 함께 제 모습을 보셨나요? 오늘은 드디어 제가 1년 동안 생활할 우리집과 제 생활 모습을 보여드리려 해요. 


# 새로운 집에 정착중


오늘은 3월 14일 화이트데이. 제가 지난달 16일에 이 곳 새집으로 왔으니 벌써 한달이 다 되어 가네요! 저는 퍼피워킹 가정에서 잘 지내고 있답니다. 


"엄마, 누가 찾아왔어요. 한 번 나와 보세요"




 

누가 왔는지 알아보려고 눈을 크게 떠 보고 있어요. 이리 저리 고개를 기웃거리며 생각해봐도 잘 기억이 안 나네요. ^^;; 이 곳에서 제 퍼피워킹 엄마가 제가 혹시라도 나갈까봐 거실에 멋진 바리케이트를 설치해주셨어요. 물론 저도 넘어갈 순 있지만 엄마 성의를 봐서 살펴보고만 있답니다. ^ω^


제가 퍼피워킹 기간동안 중점적으로 하는 훈련들이 몇 가지 있는데요,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기본적인 예의범절을 지킬 수 있도록 간단한 명령어를 익히는 것이랍니다. 물론 처음부터 척척 해낼 순 없지만 특별 간식의 도움(!)을 쬐~끔 받아가며 '앉아', '엎드려'와 같은 명령어를 기억하고 있어요. 열심히 배워야지!! 


"엄마, 저 잘하죠?





사실, 사람엄마와 첫 만남부터 완전 친해지는 건 쉽지 않거든요. 그래서 엄마는 저를 눕히고는 이 곳 저 곳을 주물러주면서 마사지도 해줘요. 역시 스킨쉽이 중요한거겠죠? 다리부터 온몸 구석구석을 마사지해주는 엄마를 보면 "아~우리 엄마구나"하는 생각이 듬뿍 든답니다. 





또 하나의 중요한 적응 훈련인 목줄 훈련도 한답니다. 사실 나중에 갑자기 목에 끈을 두르게 되면 어색하고 불편할 게 뻔하기 때문에 외출에서도 늘 착용할 견줄(긴 끈)과 목줄(목에 두른 띠)을 미리 착용하고 적응해 가는 시간이에요. 물론 처음 긴 줄이 매어지니 약간 불편하긴 했는데, 이리저리 뛰어 다니다보니 그닥 신경쓰이진 않던데요. ^^ 인형도 물고 이러 저리 뒹굴면서 신나게 놀았답니다.





물론 열심히 놀다가고 쉬야가 마려우면 정해진 장소에 가서 볼일을 보죠. 이 배변 훈련도 안내견이

되기위한 중요한 항목인데요, 지금은 어렸을 때처럼 배변판 위에서 볼일을 보고 있답니다. 

좀 더 크면 밖에 나가서 일정 장소에서만 배변을 하는 훈련도 받을 예정이에요. 



이번엔 엄마가 야심차게 준비한 특식을 활용해 '앉아' '일어서' 훈련을 하고 있어요. 제 얼굴의 집중이 느껴지시나요? 그 어느 때보다 제 눈빛이 (특식을 향해) 반짝인다는 것을 저도 느낄 수 있으시죠? ㅋㅋㅋ





아, 오늘도 훈련 많이 했다, 피곤피곤. 이럴 때면 우리 엄마가 수건으로 온몸을 닦아준답니다. 강아지들이 자주 목욕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던데 그렇지는 않아요, 아직 어려서 목욕 보다는 수건으로 몸을 자주 닦아주고, 빗질을 해 주는 것으로 몸을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답니다.


지금까지 퍼피워커 엄마와 누나들 품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태극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리저리 폼나게 잡아 본 제 포즈도 한번 보시고 예쁜 우리 엄마와도 한 컷도 찰칵!!! 


다음 주에 다시 인사드릴게요, 안녀엉~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