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가을 단풍명소! 호암 미술관 희원 나들이에 나서다♥

오늘은 단풍 구경을 하러 가기

좋은 장소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어디일까요?

바로 에버랜드 옆 호암 미술관입니다!

호암 미술관 희원 주변은 매년 벚꽃 명소로,

그리고 단풍 명소로 유명하답니다.



호암 미술관에 단독 입장할 때는

성인 1인당 4천원의 입장권을

사야 들어갈 수 있는데요.


에버랜드 당일 이용권만 있으면

에버랜드 서문 쪽에 위치한

호암 미술관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더불어 에버랜드에서 호암 미술관까지

셔틀버스도 운영하고 있어 에버랜드에서도

호암 미술관까지 편리하게 갈 수 있답니다.


그럼, 오늘은 단풍 명소로 유명한

호암미술관 구경하러 같이 가보실까요?



여기가 바로

호암 미술관 입구의 매표소입니다.


자동차로 올 때에는 차에 탄 채로

입장권을 바로 사서 주차장까지 들어갈 수 있어요.



에버랜드 옆 호암 미술관은

이렇게 성인은 4천 원,

소인은 3천 원의 입장료를 받아요.


이곳에서 에버랜드 당일 이용권이나

에버랜드 연간 이용권을 제시하면

바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해서,

뭔가 득템한 기분이었어요.ㅎㅎㅎ



에버랜드에서 호암미술관까지 자동차로 올 때는

호암 미술관을 내비게이션에 검색하고 출발하면

대략 10분 이내로 도착할 수 있고요.


대중교통으로 에버랜드에 오시는 분들은

시간마다 에버랜드 - 호암미술관

왕복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어

누구든지 무료로, 그리고 편하게 올 수 있어요.


참고로 에버랜드 ▶ 호암미술관

오전 9시부터 - 오후 4시까지

하루에 총 8번 / 매시 정각에 출발하고,


호암 미술관 ▶ 에버랜드

오전 10시 20분 - 오후 5시 20분까지

하루에 총 8번 / 매시 20분에 출발합니다.



티켓에는 호암미술관의 지도가 그려져 있어

걸으면서 위치를 확인하고 싶을 때는

티켓을 꺼내 보면 되어 편리했어요.



호암 미술관 주차장에 차를 대고

호수 옆 산책길을 따라 걸었어요.



제가 방문한 시간은 평일 점심 즈음.

사람이 많지 않아 분위기가 더 운치 있고

좋았던 것 같아요.



호암 미술관 옆에 있는 희원에서는

호수와 함께 알록달록 물든

가을 풍경을 즐길 수 있어요. 너무 아름답죠?



호암 미술관으로 들어가는 담벼락과

붉게 물든 단풍나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았어요.

높고 파란 가을 하늘도 한몫하네요~



호암 미술관 정문 입구 도로 길로 걷다 보면

담벼락 샛길로 들어갈 수 있는데,

이렇게 고즈넉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답니다.



예쁜 단풍잎을 찰칵!! 



붉게 물들어 떨어진 단풍이

소복히 쌓여있어 너무 아름다워

뱃속 아기와 기념사진도 찍었답니다.



호암 미술관 정원에는

옛 느낌이 물씬 풍기는 정자도 있어서

잠시 걸터앉아 인증 사진도 찍을 수 있어요.

(안에는 들어가면 안 된답니다.)


나무로 지어진 정자가

가을 단풍들과 더욱 잘 어울려요.



한창 단풍이 물들어 있어

11월 둘째주 정도까지는

단풍놀이를 하러 가기에 좋을 것 같아요.


아기 손 모양을 닮은

단풍잎 위에서 찰칵!



사진만 보시면 호암 미술관이

왜 단풍 명소로 유명한지 이해가 되시죠?


걸으며 산책하기에도 좋고,

가는 곳마다 이렇게 단풍들이

울긋불긋 물들어 아름다운 색을 뽐내고 있어요.


산책하다 중간중간

돌에 걸터앉아 쉬기에도 좋답니다.



저는 붉게 물든 단풍나무 사이로

예쁜 사진도 찍었어요.^^



호암 미술관 정원 안에는

차를 마시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찻집이 있어요.


조금 쌀쌀하다고 느껴질 때는

찻집에서 따뜻한 차 한 잔 마시며

이야기꽃을 피우는 시간을 가져도 좋답니다.



가장 안쪽에는

호암 미술관이 있어 구경할 수 있어요.


사진 촬영이 안 돼서 눈으로만 구경하고

다시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호암 미술관을 마주 본 상태로 왼쪽에는

이렇게 단풍나무로 예쁘게 물든

작은 언덕들이 있었답니다.


특히 이 곳이 나무도 많고

잔디밭도 폭신해 쉬는 분들도 많고,

사진 찍기에 좋은 명소다보니

취미로 사진을 찍으러 온 분들도 만날 수 있었어요.



저도 낙엽이 가득 깔린 언덕에 앉아

예쁜 가을 사진을 찍어 보았어요.

정말 단풍 사진 찍기 좋은 명소 맞죠? ^^



소문으로만 들었던

단풍 명소 호암 미술관!

역시 듣던 대로 너무나 아름다웠는데요.


에버랜드에서 즐겁게 시간을 보낸 후에

호암 미술관에 와서 여유롭게

단풍 구경도 하고.


일석이조 나들이를

할 수 있어 행운이었어요!!


올해 단풍 구경을 정말 제대로

했다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가을 단풍이 가장 예쁠 11월 첫째 주!

에버랜드와 호암 미술관으로

단풍 나들이를 떠나보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