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3년간 어떻게 변했을까?


에버랜드 기자단으로 활동한 지

벌써 3년이 넘었는데요.

 

매년 가는 축제도

해마다 조금씩 바뀌는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오늘은 에버랜드의 대표 축제인

할로윈 축제가 지난 3년동안 어떻게 변했는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시작해볼까요~~

 

할로윈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문.

이 대문은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작년과 올해 유령녀석들은

변함없는 것 같아요.

 

어쩐지 낯이 익더라니…ㅋㅋ

 


입구에서부터

할로윈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것도

해가 갈수록 더 좋아지는 것 같네요.

 

괴기스럽기만한게 아닌 온가족이 즐길만한 테마로

아기자기한 모습도 점점 더 발전해가는 것 같고요.



할로윈 축제 기간에 저는

항상 포시즌스 가든도 자주 갔는데요. 

 

은근히 이 기간에 포시즌스 가든에서

인생샷을 건질 기회가 많았던거 같아요.

 

연도별로 한번 살펴보면요.



[2016년]


 


이때 테마가

할로윈과 국화의 만남이었죠.

 

할로윈 분위기의 각종 소품과

국화가 아주 멋졌어요~

 


덕분에 이런 재미난 사진도 찍어보고요.



[2017년]


 


아~ 사진보니까 작년 기억나네요.

레드플라워 페스티벌이었죠. 

 

빨간꽃이 너무 낭만적이었다는.

특히 야간에 왔을 때가 너무 멋져서

기억이 생생하네요. ㅎㅎ



[2018]


 


올해 컨셉은

영국풍 포시즌스 가든이에요.

 

코티지가든, 메도우 가든, 키친가든

이렇게 3가지 존이 있었고, 

각 존은 각기 다른 분위기의 꽃들과

소품으로 연출했는데요. 


진짜 해외에 온듯한 기분이라

요즘 분위기에 딱 맞는거 같아요.

 

 

할로윈 축제에

본격적인 좀비가 등장한 게

2016년이었던 것 같아요.

 

그때 주제가 해피할로윈&호러나이츠였어요

 

당시 '블러드 스퀘어'로 불렸던 곳이

지금의 '블러드시티'가 되었죠.

 

각종 악령들이

주술로 좀비를 만드는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좀비인간 춤이 정말 기억나네요.

 

춤 정말 잘췄는데 ㅋㅋ

 


그리고 작년.

역대급 스케일의 좀비 공연을 보여주었죠.


공연하는 시간만 되면

근처의 모든 이동이 마비될 정도로

엄청난 공연이었는데요. 

 

짜임새도 좋고 볼거리도 풍성했는데

인기가 너무 많아서인지 보기가 쉽지 않았었죠.


드디어 올해!!

스케일은 그대로면서

 더 안정적인 공연이 가능해졌어요. 

 

특히 스토리 부분에서 풍성해지고 잔인하거나

혈흔이 튀는 장면을 자제하고

연기, 춤쪽에 집중해서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되었어요.

 


특히 장소 자체가

알프스지역 가장 안쪽에 있어서 안정적이었는데요. 

 

안전요원도 엄청 많이 배치되어 있고

관람인원도 잘 관리해서

쾌적하게 공연을 볼 수 있었어요.

 

 

올해 또 HOT 한게 바로 데블스 락인데요.

락밴드라고 하면 바로 이정도는 되어야죠.

 

특히 유명한 곡들 위주로 하면서

관객들의 떼창을 유도할 정도로

이번 할로윈 축제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공연이에요.

 


여기에 비하면 작년 데블스 락은?

여성락커가 등장했는데요.

 

올해보다는 락밴드 특유의 분위기가

좀 살지 않았던 느낌?ㅎㅎ

 

키보드 언니가 강렬하셨어서

그분만 기억나네요..ㅋㅋ


결론은!

올해 데블스 락은 꼭 한번 들어보세요.

짧지만 아주 강력한 일주일의 활력소가 됩니다~

 

 

할로윈 축제에

한정판 간식거리가 빠질 수 없죠.

 

 


이건 작년에 먹었던 음식들이에요.

눈알블러드맥주도 기억나고

무덤쿠키 치킨도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올해 먹은 음식들.

 

올해는 디저트류를 많이 먹었어요.

 

눈알소세지, 커피와 음료, 무덤피자 등등. 

먹거리들은 매년 크게 변화하지는 않는거 같아요. 

 

디테일한 토핑이 조금 바뀌거나 하지만

맛이랑 컨셉은 거의 비슷해서 큰 변화는 없었어요.

 


이렇게 3년 동안의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저는 핸드폰도 가장 최신상품이 좋듯이

축제도 가장 최근게 좋은거 같아요ㅎㅎ 


점점 완성도도 높아지고

편의성이나 재미부분에서도 더 개선되기 때문인데요.

 

이제 할로윈 축제 딱 일주일 남았습니다. 

올해가 가면 또 일년 기다려야 하는데요.

 

이번 주말엔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막차에 타보는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