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호러메이즈, 극과 극 체험! 당신은 어느 유형?!


이 두 친구들 표정 좀 보세요.

웃픈 얼굴에… 기운은 축 쳐져서

굉장히 지쳐 보이는 모습


이 둘은 에버랜드 도착한지

30분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이 둘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간만에 에버랜드 놀러 왔다고

분위기 UP, UP, 되었던 동생들!


그렇습니다. 제가 이 둘을

낚는 데 제대로 성공한거죠. ㅎㅎㅎ


“아주 재밌는거 있는데 해볼래?”

“응? 그게 뭐야?”


“아~ 방 탈출 같은 건데! (ㅎㅎ)

호러메이즈라고 있어! 재밌어!”

“무서운거 아냐?”


“아니야~ 공포 스릴인데

방 탈출 수준이니깐 적당히 재밌어~”

“그래???”


“웅~ 이거 미션 완료 하면 내가 맥주 사줄께”

“오케이 콜! 도전!”




이때 까지만 해도

호러메이즈가 뭔지 잘 몰랐던 동생들…

아직까진 맥주 마신다는 생각에 마냥 신나하는데요~!




이미… 아실 분은 아시겠지만

호러메이즈는 국내 최대 최고

울트라 캡숑 짱 규모의

가장 무서운 공포체험 입니다.


제가 작년에 직접 체험해본 바

호러메이즈보다 더 극한 공포를 못 느껴봤어요.

공포영화? 이제 가소로운 수준입니다.



우리는 호러메이즈 액션캠 패키지를 이용했어요.

액션캠 패키지를 이용하면

체험하는 동안 적외선 셀프캠 촬영이 되어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추억의 흑역사 영상이 찍혀요(?) ㅎㅎㅎ


그 뿐만 아니라 Q-PASS를 통해

우선입장이 가능하다는 것이 큰 장점!

줄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답니다.



슬슬 입장 준비를 하면서

이제서야 저한테 낚였다는 걸

알아버린 친구들!


호러메이즈의 살벌한 BGM과

더불어 내부에서 바깥으로 울려퍼지는 비명!

안내사항을 듣다보니


‘아 이게 방 탈출이 아니었구나’

라고 느꼈다고 하네요.

사태의 심각성을 점점 느끼고…



호러메이즈 유일한 아이템인

손전등까지 받아버려서

그대로 입장ㅋㅋㅋㅋㅋ


(다시 한 번 미안하다 얘들아…)



그 후 결말은? ㅋㅋㅋㅋ

사진만 봐도 느낌이 오시죠?

천천히 걸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진짜 이 악물고 뛰어나오는 것이 그대로 전해져요.



나오자마자 저를 찾더니

원망과, 죽을 줄 알라는 눈빛으로

째려보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결국 이 표정으로

한 시간 내내 멍 때리기 시작하며

겨우 겨우 달래주었어요.


근데 너무 너무 너무 아쉬운 건ㅜㅜ

친구들이 들어가자마자 놀라서

여기 저기 박고 치고 도망다니는 바람에


촬영했던 액션캠 종료버튼을 ㅜㅜ

눌러버려서 세상에 하나도 저장이 되지 않았네요.

너무 아쉬워요 흑흑...


혹여나, 촬영하시는 분들은

실수 하지 않도록 꼭 꼭 조심하시고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시간 내내 둘이 후기를 얘기하는 바람에

재밌어서 영상으로 담아봤어요.

표정 보세요, 리얼합니다.


그래서 제가 한번만 다시 들어가서

재촬영 해보는게 어떻겠냐고 물어봤더니

“@#$%@$#%!#@$”

다시는 절대 다시는 안 할거랍니다.ㅎㅎㅎ



저랑 같이 들어가면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동생들이 저를 꼬드기는데!


노우 노우, 저도 마찬가지로

한 번 경험해본 경험자로서

저 역시 두 번 다신 못하겠더라고요ㅋㅋㅋ



그런데 반전도 있었어요!

친한 누나가, 자기는 살면서

공포를 느껴본 적 없다며 자부하길래

제가 잘됐다며, 호러메이즈 한 번 하자!!!

얘기해서 혼자 보냈거든요.



심지어, 동행도 없이 혼자 보냈는데…

헐… 매정한 사람,

진짜 공포감을 못 느끼는데

얼굴에 미소까지...?!!?

어떻게 이럴 수 있죠?


오히려 좀비에게

천진난만하게

"어디로 나가면 돼요?"

길을 묻고있는…ㅎㅎ 헐



최고 난이도 코스에서도

옅은 미소를 보여서…

진짜 깜짝 놀랐네요. 


호러메이즈를 이렇게 가볍게

통과한 사람은 또 처음 봤어요.

정말 극과 극의 공포체험…!



호러메이즈는 중도 포기가 30% 이상 될 정도로

극한의 공포를 체험할 수 있는 어트랙션인데요.


이렇게 편안하게 통과하는

케이스가 흔치 않다고 하네요.


영상을 봤더니 어떻게든 놀래키려고 노력하는

좀비의 모습이 더 재미났었어요.



이제 호러메이즈 뿐만 아니라

블러드 시티도 시작했기 때문에

더욱 더 스릴 넘치는 에버랜드를

즐길 수 있게 되었어요.


이제 한창 시작인 블러드시티2 역시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호러 체험존이라

기대해 보셔도 좋아요~


작년에도 체험해 보았던 블러드 시티.

그 때도 만족스러웠는데 올해는

크레이지 좀비헌트 시즌2도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하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완전 강추!



여러분은 호러메이즈를

체험 해보셨나요?


여러분은 첫번째 쫄보 친구들에 공감하시나요,

아니면 두번째 최고의 담력소유자에 더 공감하시나요?

당신의 리액션 유형은 과연?!


제 주변 친구들 말고

다른 분들의 후기도 너무 궁금해요.ㅎㅎ

호러메이즈 도전 후기, 함께 공유해주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 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