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7살 어린이에게 딱! 캐리비안 베이 추천코스~

이번 주말에 뭐 하고 싶은지 물어보는 엄마에게

"엄마, 항상 6월에는 우리가 어디를 갔어요?

늘~ 캐리비안 베이에 갔잖아요!"

라고 대답하는 7살 우진이.


따뜻한 날씨에 한산해서

늘 6월이면 캐리비안 베이 찾는 걸 기억하는

7살이네요~ ^^



6세 때까지 엄마 아빠가 데리고 가는 곳에서

추천해준 순서대로 놀았다면,

'7살은 더 아가가 아니다!

내 즐거움은 내가 직접 계획한다!!'

라고 생각하는 우진이가

캐리비안 베이 코스를 술술 정합니다!


"가서~~야외키디풀도 가고,

유수 풀 몇 바퀴 돌고, 햄버거 먹고,

츄러스도 먹은 다음에, 파도 풀에서 놀고~

따뜻한 물에 가면 끝!"


7세 우진이의 머릿속에는

캐리비안 베이에서 놀 계획과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1. 키즈라면? 필수코스!

'야외 키디풀'


5~6살 때 가장 좋아하던 야외 키디풀!

 

하지만

7세가 타기에 다소 낮은 슬라이드와

얕은 물의 높이 때문에 조금 심심해하지 않을까...

는 엄마만의 착각!



 

여러 개의 슬라이드가 있는 성에서

여기저기로 출동하며,

 

 

키디풀을 더욱 폭넓게 이용하는 우진이~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합니다!

 

 

특히 성의 구조가 재미있게 느껴졌는지

성의 지하 공간에서부터 2층까지

이곳저곳을 탐험합니다.


 

우진이에게는 이미 이곳이

가상의 적들과의 전투도 벌어지고,

새로운 친구들과도 만날 수 있는

환상과 즐거움의 공간인 듯 싶네요.



 

아빠와 가볍게 물놀이 하기에도

좋은 깊이의 풀장이에요.

 

 

위에서 떨어지는 물을 맞는 재미가

쏠쏠한 곳이기도 하죠!

 

 

아빠에게 매달려

시원~하게 물을 맞기도 하고

 

 

마주보며 사이좋게 한 번씩!

 

 

아빠가 물 맞는 모습에

웃음이 빵 터져버린 우진이!



신나게 놀다 보니 어느덧 클린타임이네요~


"아빠, 엄마~

물을 깨끗하게 청소해주는 클린타임이에요~

우리 유수풀로 가요!"



2. 아빠와 함께 노는 곳 '유수풀'



항상 자동차 튜브와 함께

아빠와 레이싱 놀이도 하고

둥둥 떠다녔던 유수풀.



오늘은 몸이 커져서 더 맞지 않는

자동차 튜브를 집에 놓고 유수 풀에 왔지요


"오늘은..수영을 한 번 해볼 거야~!!"

 

처음으로 튜브 없이 수영에 도전한 날!

 


아기 때 걸음마를 처음 시작했을 때처럼~

엄마는 주책스럽게 뭉클합니다~ ^^

 

 

처음엔 조금씩 조금씩 천천히 움직이더니,

나중에는 제법 속도를 내서 깜짝 놀랐네요!

 


수영에 자신감이 붙으니,

물과 친해져서 이젠 슬슬 아빠한테

물싸움을 먼저 거는 7살입니다. 

 

 


우진이가 3살에 처음 튜브를 타고,

5살에 처음 비치발리볼을 아빠와 함께하고~


 


7살에 처음 튜브 없이 물장구에 도전한 곳!

모두모두 캐리비안 베이 유수풀이네요~~  

 


3. 물놀이엔 햄버거!!


"캐리비안 베이는 햄버거지~!!"

 

먼저 앞장서서

6층 버거 카페 갤리언으로 걸어가는 우진이.


"여긴 우진이 맛집이야~!

난 새우버거랑 츄러스, 치즈스틱!"

 

 

새우와 채소가 실하게 들어있는 새우버거에

 

 


 츄로스와 쭉쭉 늘어나는 재미가 있는

치즈스틱까지 호로록~

배가 든든해지네요!



4. 실내 어드벤처풀에서

모험과 휴식을~!

 


우진이는 실내 어드벤처풀에서

난파선에 올라가 떨어지는 물도 맞고

물을 모아 모아서~

밑에 있는 엄마에게 쏟기도 하며

한바탕 물 전쟁을 펼치는 중입니다.


시원한 물줄기가 가득한~

진정한 물놀이터의 재미가 뿜뿜인 곳!

 


유아풀도 그냥 스쳐 가지 않는 7세~!!

 

개구리의 입에 물을 가득 넣겠다는 생각에

초 집중합니다.



 

5. 신나게 놀았다면?

따뜻한 스파에서 완전한 휴식을!


항상 우진이의 마지막 코스는

따뜻한 스파였지요.

 


실내스파 먼저!

 

"배가 꼬물꼬물 따뜻한 느낌이 나요!"


"아빠 어깨 아프니까

물 마시지 받으러 야외 바데풀로 가요."

 

물 마시지 받는 걸 좋아하는 아빠를 위해~

야외로 다시 나가봅니다!

 

 

아빠도 물 마시지 받아서 좋고~

우진이도 보글보글 올라오는 물이

너무 재미있는 곳~ 야외 바데풀입니다^^


 


7살 우진이는 스스로 정한

캐리비안 베이 코스에

몹시 만족하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엄마 아빠~!! 내일 또 오고 싶어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18 219 220 221 222 223 224 225 226 ··· 2266